클라우드 컴퓨팅은 IT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도록 변환하는 것을 말합니다. 인터넷에 연결된 인프라를 활용하여 별도의 설치나 유지보수가 필요한 온프레미스 환경과는 다르게 웹에서 컴퓨팅 자원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란?

클라우드 컴퓨팅은 데이터 센터에 원격으로 접근하여 호스팅 되는 컴퓨팅 리소스(애플리케이션, 서버(물리/가상 서버), 데이터 스토리지, 개발도구, 네트워크 기능 등)을 필요한 만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합니다. CSP와 같은 공급자는 이런 리소스를 구독료 혹은 사용량에 따라 비용을 청구합니다.

기존의 온프레미스 IT와 비교할 때에 클라우드 서비스는 아래와 같은 차이점이 있습니다.

  • IT비용 절감: 클라우드를 사용하면 온프레미스 환경의 구축과 설치, 구성, 관리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의 일부 혹은 전체를 절감할 수 있습니다.
  • 민첩성과 목표달성을 위한 시간소요 절감: 조직이 IT자원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의 구매에서 소프트웨어의 설치와 환경 구성까지 몇 주에서 몇 달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면, 필요한 어플리케이션을 몇 분 만에 사용할 수 있게 준비할 수 있으며, 개발자나 데이터 과학자와 같이 특정 사용자를 대상으로 전용 소프트웨어나 인프라를 지원할 수 있습니다.
  • 쉽고 비용 효율적인 확장성: 클라우드는 트래픽 등의 데이터 사용량에 대한 용량의 확장과 축소가 유연합니다. 그리고 클라우드 공급자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세계 어느 곳에 있더라도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줍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는 용어는 클라우드를 작동시키는 기술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여기에는 서버, 운영 체제, 네트워크 및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추상화된 기타 인프라와 가상화 IT 인프라의 일부가 포함되어 물리적 하드웨어의 구분과 상관없이 풀링 및 분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하나의 하드웨어 서버를 여러 대의 가상 서버로 구분할 수도 있습니다.

가상화를 통해 클라우드 공급자는 데이터 센터의 자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점은 많은 기업이 온프라미스 인프라에 클라우드 제공 모델을 채택하여 IT 인프라의 효율성과 비용우위를 최대한 실현하고 최종사용자에게 동일한 서비스와 민첩성을 제공할 수 있게 해줍니다.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구글의 지메일이나, 세일즈 포스의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넷플릭스의 스트리밍 서비스, 드롭박스의 클라우드 파일저장소 등은 클라우드 컴퓨팅이 이미 우리 생활 전반에 깊히 들어와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최근 설문조사에 다르면 현재 조직의 92%는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조직은 더욱 사용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원본>

IBM Cloud에서 데이터 모델링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 싶으신가요? 지금 IBM에서 무료 계정을 등록하고 더 자세하게 알아보세요.